태풍 속의 미술관

등록일2021-09-15

조회수37

 

태풍 경보가 내려졌다

만나려고 나선

시립 미술관과 도슨트 스피커 소리가 흐릿해진다


태풍이 가까이 올수록

아파트 작은방에 있어도 미술관과 이어진다

마음 풍선은

전시 미술 작품과 함께 부풀어 오른다

 

시멘트 바닥에 갇혀 있던 큰 나무

뿌리와 가지가 부러져 날아간다

태풍은 시간마저 길게 늘어뜨리고 나무를 몸부림치게 한다

 

신체 드로잉은 대뇌가 아닌 몸이 흔들려 그리는 그림일 뿐*

 

파도의 포말이 높이 나르고

몽돌이 소리 내어 바쁘게 달린다

흔들리는 옥상 기지국 스마트폰이 깜박이고

딱정벌레처럼 아스팔트에 붙어있는 자동차

입간판들이 비석치기 놀이를 한다

 

태풍은 지금 온 세상을 드로잉하고 있다

 

*2019년 이건용 부산시립미술관 현대미술전 전시실 주제인 신체 드로잉의 정의를 인용함.

 

서영상 | 2003년 ≪문학세계≫ 詩 등단

 

자료출처 : <해양과 문학> 25호

 

 

 

 

 

 

 

 

 

 

go top